열림_Omnipresent

노경희 개인전 <열림_Omnipresent>

2014. 9. 3 – 9. 26

 

 

설악산 대청봉을 오르려면 대개 백담사나 오색약수, 한계령 휴게소에서 출발하게 되는데 산 좀 탔다는 사람들도 일단 몸부터 만들고 보는 코스는 단연 한계령 쪽이다. 설악산 어느 길이 험하지 않겠는가 만은 한계령 코스가 유독 힘든 이유는 몸이 풀릴 여유도 주지 않는 초반 급경사 때문이다. 적당히 계곡 좀 걷다가 오르막이 시작되는 다른 코스들에 비해 휴게소 뒤편으로 난 시멘트 계단을 따라 오르며 시작되는 한계령 코스는 짧으면 두어 시간, 길면 서너 시간을 그저 간신히 땅만 보고 걷게 만든다. 경치를 좀 보자고 고개를 돌려봐도 형형색색의 등산복과 무섭도록 짙푸른 숲, 그리고 덜그럭거리는 너덜바위와 암벽뿐이다. 잠깐 멀리 계곡이 보여도 들어가 쉴 엄두가 나지 않는다. 등산화를 벗는 순간 그 고개를 다시 오를 수 없을 거라는 사실을, 헛구역질까지 해가며 겨우 발을 옮기는 등산객 모두가 안다. 어느 군대, 어느 산에나 있는 ‘깔딱고개’지만, 설악산 한계령 코스의 깔딱고개는 격이 다르다. 산을 오르며 나 자신을 돌아보게 되는 여유 따위, 거기엔 없다.

 

온 몸의 근육과 뼈마디가 ‘이제 그만 올라가라’고 농성을 벌일 즈음, 저 앞에서 경탄과 후회, 자책과 대견함이 섞인 외마디가 들려오면 겨우 힘을 낼 수 있다. 고개의 끝, 한계령 삼거리에 도착했다는 신호다. 삼거리에서 왼쪽으로는 귀때기청봉이고 오른쪽에는 대청봉이다. 그리고 눈 앞에는 방금 전 앞에서 들린 경탄, 후회, 자책과 대견함의 외마디의 이유가 있다. 그저 고개가 끝났다는 이유로 소리를 질렀다기에는 눈 앞에 열린 풍경이 너무 크다. 돌과 나무와 남의 엉덩이만 겨우 보며 올라온 이들에게 내설악의 봉우리가 한 눈에 들어오는 파노라마는 ‘자연의 장엄하고 아름다운 선물’ 같은 수사로 표현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겨우 앞 집 건물이나 보고 살던 사람들에게, 맑은 날에는 금강산 언저리까지 눈에 들어올 만큼 먼 풍경을 바라본다는 건 비로소 ‘나라는 존재’가 ‘걸어온 길’에 대한 사색을 시작하게 되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한계령 삼거리에서 대청으로 오르는 서북능선은 사실 본격적인 등반이 시작되는 어려운 코스라서, 아까의 사색 따위 순식간에 남의 일이 돼버리지만 그래도 이제 ‘갈 길이 보인다’는 사실과 ‘더 먼 곳이 보인다’는 이유로, 적어도 욕은 좀 덜 하며 오를 수 있게 된다. 아마도 눈이 트인다는 말은 그런 때를 두고 하는 말일 게다.

 

작가는 자꾸만 할 말이 없다,고 했다. 그건 하고 싶은 얘기가 있긴 한데 그게 뭔지 잘 모르겠다,로 들리는 말이었다. 2014년에 숲과 나무를 ‘본격적으로’ 그리는 젊은 작가가 몇이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분명 그 숫자가 많지는 않을 터, 작가가 속내를 열어주면 재미있겠다 생각했다. 욕심에 캐묻고 재촉하기가 여러 번이었지만, 매 번 비슷한 대답이 돌아왔다. 경외와 도취에 이끌려 숲을 다니다 보면 순간 내가 어디 서있는지 알 수 없는 때가 오기도 하는데, 노경희는 몇 번인가 얼핏 그런 때가 지금이라는 뉘앙스를 비쳤었다. 성급한 마음에 지도와 나침반을 던져주고 오리엔티어링을 하자고 제안하면 ‘쉴 수는 없으니 계속 오를 것이고, 걷는 속도를 늦추고 딛는 걸음에 무게를 두면 결국엔 능선에 오를 수 있을 것이다’라는 답이 돌아왔다. 그제야 얼핏 속내를 따라잡을 수 있게 되었다. 작가는 효율적으로 하산할 길을 찾아 헤매는 중이 아니라 능선에 올라가 먼 풍경을 보고 싶어하고 있었다. 나는 서북능선을 향해 깔딱고개를 오르는 사람에게 오색 코스는 하산길도 험하니 소공원 쪽으로 내려가는 길을 택하라고 떠들고 있었던 게다. 그 즈음 인터뷰도, 작업실 방문도, 술자리 제안도 그만두었다. 일생일대의 등반을 시작하는 사람에게 손으로 슥슥 그린 지도를 던져주고 보이스카우트 놀이를 하자고 조를 수는 없었기 때문이었다.

 

드디어 능선에 올라가 개안(個眼)의 경험을 하게 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전시제목은 <열림_omnipresent>가 되었다. open이 아니라 보편적으로 존재하는, 어디에나 존재하는, 이란 뜻의 omnipresent가 부제가 된 것은 의미가 있다. 여전히 숲 속에서 길을 찾고 있을 거라 생각했던 작가를 다시 만난 곳은 뜻밖에도 서울 한복판이었다. 그녀가 그린 그림이 그 증거다. 있을 법 하지만 정말 있는지 모를, 언젠가 본 적 있는 풍경이지만 어느 곳인지 특정할 수 없는 나무와 숲의 풍경을 그리던 작가는 뜬금없이 ‘길가의 나무들’을 내놓는다. 한계령 삼거리에서 먼 바다와 금강산을 한눈에 보고 있을 거라 생각했던 작가가 정작 보고 있었던 것은 서울의 가로수다. 그건 채비를 갖추고 길을 떠나야 만날 수 있었던 풍경을 이제 살고 있는 ‘여기’서 발견할 수도 있었다는 독백 같은 것이다. 어쩌면 그녀는 작업의 방향성과 작가의 정체성을 고민하던 시기에 자연에서 받던 위안을 이제 다른 곳에서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낸 것일 수도 있다. 그래서 지금 노경희에게 ‘열림’은 곧 ‘omnipresent’와 같은 의미일 수 있다. 단순히 작품 속 깊고 짙푸른 숲의 풍경이 잎과 가지 사이로 하늘이 보이는 풍경으로 변하고, 캔버스를 가득 채운 녹음이 생각대로 흘러가는 연필선을 따라 수풀이 된 것뿐 아니라, 이제 ‘어느 곳에나 보편적으로 존재하는 풍경’에서 안온함을 느낄 수 있는 작가가 된 것. 즉 작품의 구도와 이미지뿐 아니라 작업에 대한 사색과, 작가로서의 방향성에 대한 성찰이 사방으로 열리기 시작했다는 의미다.

 

아마도 그녀는 분명 서북능선을 타고 끝청을 지나 중청대피소에서 잠시 쉬다 대청봉 꼭대기에서 속초시내와 동해바다와 금강산과 그녀가 걸어온 모든 길과 또 걸어갈 모든 길을 보게 될 게다. 그리고 다시 숲으로 돌아가 깊고 검은 숲의 한가운데 앉아 있는 대신, 동서울 터미널로 가는 버스를 타고 돌아와 오늘 걷는 길의 가로수와 길과 사람을 보게 될 게다. 그렇게 사방으로 열린 작업이 또 시작될 게다.

 

– 갤러리 버튼 함성언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